Cart 0

요가를 통해서 하지불안 증후군 완화하기

하지 불안 증후군 (Anxietas Tibiarum)은 무엇일까? 

영어로는 'Depression and anxiety disorders in patients with restless legs syndrome(LSG)' 라고 합니다.

밤에 자기전에 누워 있거나 또는 휴식 중에 다리에 근질거리거나 이상 감각과 초초함이 느껴지고 다리를 움직이고 심은 충동을 느끼게 됩니다. 심하면 밤세 잠을 못이루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수면은 우리에게 뇌를 깨끗하게 해주고 몸의 독소를 배출 시켜주고 면력성을 높여줍니다. 충분한 수면은 신진 대사와 관련된 호르몬에 일정 역활을 하고 있기에 체중 조절에도 도움이 됩니다. 그만큼 수면은 우리에게 아주 중요하기에 밤에 잠을 못이루는 경우 일상 생활을 방해 할수 있습니다. 

하지불안 증후군으로 인해 깊은 잠을 못 잘때 요가의 원기 회복 자세로 긴장을 풀고 스트레스를 완화하면서 숙면을 취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밤에 잠이 들기 전이나 잠을 자면서 발이나 하체가 무겁고 벌레가 기어다니는 느낌 같이 간질하고 왠지 모를 불편함으로 잠을 잘 못잔다면 요가의 부드러운 스트레칭과 심호흡으로 불안을 진정시키고 몸을 강화하면서 다리의 신경도를 이완시켜 봅니다.

하지불안 증후군은 신경학적 질환이지만 전문가들은 정확한 원인을 알지 못합니다. 뇌가 신경 전달 물질로 알려진 화학적 메신저를 사용하는 방식의 이상에 의해 유발되는 것으로 예상합니다. 정상적으로 기능할 때 신경 전달 물질인 도파민은 근육이 유연하고 통제 된 방식으로 움직이도록 돕는데 이러한 신경 전달 물질 경로가 방해되면서 불편함을 격을수 있습니다.


저도 가끔 경험한 적이 있어서 요가의 특정 자세가 도움이 되는것을 직접 경험했고 많은 검사 결과로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취침 시간이나 잠이 안올때 하시면 도움이 됩니다.  매일 20-30분씩 해주는 루틴을 만들면 훨씬 효과가 좋습니다.

가장 쉬운 방법은 ‘벽 위로 다리 올리기’로 회복력이 있고 편안한 자세입니다. 이 자세를  15-20분 정도 해주시면 신경 자극이 덜해져서 신경계가 이완이 되면서 편하게 참을 잘 수 있습니다. 이 자세는 하체의 림프계와 순환계에서 불편한 감각을 줄이는데 도움을 주고 몸과 마음을 진정 시켜 주는데 효과가 있습니다.

불면증과 RLS 증상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요가 자세와 동작은 많이 있습니다. 발, 다리, 엉덩이, 등을 스트레칭이 해서 신경계를 시원하게 해주는 요가 자세들이 도움이 됩니다. 참고로 매일 30분 걷기, 매우 건강한 식단을 고수하고 야간 마그네슘 보충제를 섭취하기등도 도움이 됩니다.

혹시라도 자세한 요가 동작들을 알고 싶으시면 카톡 아이디 mungchiangie로 연락 주시면 됩니다. 






Older post